행정자치부 지정 정보화마을,www.invil.org 성곡친환경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성곡친환경마을 친환경체험 마을장터 친환경마을여행 마을이모저모
    사당 이미지

    전해오는 전설

    – 출처 : 창녕의 전설

    고려시대에 있었던 일이라고 전해진다.

    천상의 옥황상제 부인께서 오랫동안 중병을 앓고 있었는데, 그 병을 고칠 수 있는 약초는 오직 지상에서 구해야 하기에 그의 딸에게 지상으로 내려가 약초를 구해오기를 명했다.

    지상으로 내려온 딸이 약초를 구해 천상으로 돌아갔을 때엔 이미 모후는 돌아가셨고, 옥황상제는 늦게 돌아온 그녀를 책망하여 이번에는 지상으로 귀양을 보내게 되었다. 슬픔을 안은 채 무지개다리를 타고 내려 온 곳이 수봉사 계곡의 폭포가 쏟아지는 반석 위였다. 그래서 그 곳을 지금도 ‘무지개 도랑’이라 부른다.

    여기서 그녀는 울창한 숲을 헤치며 인가를 찾아 계곡을 오르니 멀지 않은 곳에 서너채의 초가가 있어 찾아 든 곳이 지금의 '구연화'이다. 그녀는 다시 여기서 등 너머의 큰 마을인 연당으로 옮겨와 남의 일을 도우며 기식하게 되니 모두들 연화에서 넘어온 색시라 하여 연화각시라 부르게 되었다.

    농민들은 처음엔 의심과 멸시로 대했으나 연화각시가 본시 천상 선녀라 얼굴이 맑고 아름다우며 언행이 바르고 더구나 인간의 길흉화복을 점치며 질병을 치유하는 신비로운 능력을 나타내므로 도리어 사람들은 그녀를 존경하며, 다투어 맞이해 살기를 원했다.

    3년이 지난 어느 날 옥황상제께서 지상으로 내려간 딸이 어려운 고초를 겪으면서도 인간에게 은덕을 베풀며 사는 모습에 감동하여 귀양에서 풀고 천상으로 돌아오기를 허락하였다.

    연화각시는 이별을 아쉬워하는 농민들에게 “그 동안 베풀어 주신 은혜에 감사합니다. 한 가지 부탁드릴 것은 내 몸 하나 거쳐 할 수 있는 동굴을 파서 그 안에 약간의 식량과 물을 넣어주십시오” 농민들은 이제 승천하게 되는 선녀 연화각시와의 슬픈 이별의 아픔을 참고 그녀의 원대로 그녀가 하강했던 무지개 도랑에서 1km쯤 위쪽 수봉산 서쪽 기슭에 토굴을 만들었다. 그녀는 “내가 들어가면 곧 입구를 돌로 막고 여기서 흐르는 뜨물이 그치면 상천 한 줄 아십시오.” 하고는 자신이 여태까지 입었던 얇고 가벼운 그리고 고운 색깔의 천의 열두 폭 치마에서 두 폭을 잘라 내어 마을 노장에게 드리면서 “이것으로 여러 당을 짓고, 그 중 치마 한 폭은 사당에 모십시오.”

    그 후 3년이 지난해에 마침 수봉산 기슭에 연화사란 절을 짓게 되었는데, 그 대웅전에는 대들보가 될 수 있는 칡덩굴이 있었는데 너무 크고 굵어서 인력으로는 움직일 수 없었다. 승려와 농민들은 실의에 잠겨있을 때 "어려울 때 도움이 되리라"하고 그녀가 남긴 치마폭이 생각났다. 그래서 그 사당에 모신 치마폭을 장대에 매달고 대들보 위에서 흔들었더니 그 대들보는 나무토막처럼 가볍게 옮길 수 있었다고 한다.

    어느 해 마을 앞 넓은 들판의 농작물에 병충해가 심할 때가 있었는데, 이 깃발을 나부꼈더니 병충이 사라지고 풍년을 누리게 되었었다고 전해진다.

    • 위 치 : 경남 창녕군 성산면